최종편집: 2024-06-13 23:05

  • 맑음속초21.1℃
  • 맑음23.3℃
  • 맑음철원22.1℃
  • 맑음동두천23.1℃
  • 맑음파주19.9℃
  • 맑음대관령17.2℃
  • 맑음춘천23.2℃
  • 구름조금백령도18.6℃
  • 맑음북강릉21.2℃
  • 구름조금강릉23.5℃
  • 맑음동해21.3℃
  • 맑음서울25.6℃
  • 맑음인천22.6℃
  • 맑음원주25.5℃
  • 맑음울릉도22.2℃
  • 맑음수원22.3℃
  • 맑음영월21.9℃
  • 맑음충주23.2℃
  • 맑음서산21.0℃
  • 맑음울진21.2℃
  • 맑음청주26.7℃
  • 맑음대전24.8℃
  • 맑음추풍령20.9℃
  • 맑음안동25.7℃
  • 맑음상주25.4℃
  • 맑음포항22.2℃
  • 맑음군산22.0℃
  • 맑음대구26.0℃
  • 맑음전주23.7℃
  • 맑음울산22.1℃
  • 맑음창원22.8℃
  • 맑음광주25.3℃
  • 맑음부산23.3℃
  • 맑음통영20.7℃
  • 맑음목포22.4℃
  • 맑음여수23.0℃
  • 맑음흑산도20.2℃
  • 맑음완도21.1℃
  • 맑음고창21.1℃
  • 맑음순천20.1℃
  • 맑음홍성(예)23.4℃
  • 맑음22.1℃
  • 맑음제주22.9℃
  • 구름많음고산22.0℃
  • 구름조금성산21.7℃
  • 구름많음서귀포23.8℃
  • 맑음진주22.5℃
  • 맑음강화19.8℃
  • 맑음양평24.1℃
  • 맑음이천24.3℃
  • 맑음인제21.8℃
  • 맑음홍천23.2℃
  • 맑음태백18.4℃
  • 맑음정선군18.9℃
  • 맑음제천21.4℃
  • 맑음보은22.3℃
  • 맑음천안22.3℃
  • 맑음보령21.5℃
  • 맑음부여22.8℃
  • 맑음금산22.8℃
  • 맑음23.3℃
  • 맑음부안22.0℃
  • 맑음임실22.9℃
  • 맑음정읍22.2℃
  • 맑음남원24.8℃
  • 맑음장수22.7℃
  • 맑음고창군20.7℃
  • 맑음영광군21.5℃
  • 맑음김해시24.1℃
  • 맑음순창군24.6℃
  • 맑음북창원24.4℃
  • 맑음양산시23.0℃
  • 맑음보성군22.8℃
  • 맑음강진군22.6℃
  • 맑음장흥21.8℃
  • 맑음해남21.5℃
  • 맑음고흥19.5℃
  • 맑음의령군25.2℃
  • 맑음함양군22.6℃
  • 맑음광양시23.8℃
  • 맑음진도군19.8℃
  • 맑음봉화19.9℃
  • 맑음영주22.0℃
  • 맑음문경23.7℃
  • 맑음청송군20.8℃
  • 맑음영덕19.6℃
  • 맑음의성23.5℃
  • 맑음구미28.7℃
  • 맑음영천23.4℃
  • 맑음경주시23.2℃
  • 맑음거창22.2℃
  • 맑음합천24.7℃
  • 맑음밀양24.3℃
  • 맑음산청24.2℃
  • 맑음거제21.1℃
  • 맑음남해21.7℃
  • 맑음22.6℃
기상청 제공
시사픽 로고
'세종 이응패스' 내년 9월 시행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픽

'세종 이응패스' 내년 9월 시행

전국 최초 세종형 대중교통 월 정액권…월 2만원 부담·5만원 한도 내 사용
버스노선 확대·배차간격 단축 병행…효과 극대화 추진
대중교통 중심체계 전환·고질적인 교통체증 해소 기대

 
[시사픽] 세종시는 버스와 어울링 등 세종시의 대중교통을 월 2만원에 모두 이용할 수 있는 세종형 월 정액권, '이응패스'를 내년 9월 시행할 계획이다.

 

세종 이응패스는 월 5만원 한도로 정기권과 정액권의 특성을 하나의 카드에 모두 넣은 새로운 개념의 월 정액권이다.

 

일반시민은 2만원, 청소년, 노인, 장애인 등 취약계층은 무료로 구매할 수 있다. 매월 5만원 이하의 미사용 금액은 자동으로 소멸되도록 설계됐다.

 

최민호 시장은 15일 정음실에서 가진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세종 이응패스’ 도입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이응패스는 세종시 관내 버스는 물론, 대전·청주·공주 등으로 운행하는 관외 버스도 모두 이용 가능하며, 수요응답형 버스(셔클, 두루타)와 어울링(공영자전거)도 이용할 수 있다.

 

개인의 경제적 유인에 기반한 월 정액권 운영으로 대중교통 이용 시민의 수가 증가하는 한편, 대중교통 월 평균 이용금액 또한, 현재 월 1.2만원에서 3만원이상으로 크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민의 버스이용 증가는 운수사의 운송수입 증대로 이어져 매년 운수사에 지급하는 손실보조금 부담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시는 손실보조금 지급 감소분을 약 40억원 추산, 전면 무료 추진시 연 253억에 비해 연간 200억원 가량 적게 들 것으로 추정했다.


시는 월 정액권 도입 효과 극대화를 위해 우선 현 58개의 버스노선을 70개까지 늘리고, 출·퇴근시간 배차시간을 10분 이내로 단축하는 한편, 대전·청주·공주 등 행복도시권의 통합 환승할인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다음으로 시민 누구나 어디서든 편리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수요응답형 버스의 서비스질 개선과 대상 지역 확대를 검토할 예정이다.

 

아울러 버스와 함께 시의 중요한 이동 수단인 공용자전거 ‘어울링’의 이용 편의 증진을 위해 오는 2030년까지 자전거 6,000대를 확보하고, 대여소 800개소를 확충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시의 고질적인 택시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토부와 택시 증차를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이용자 불편 해소를 위해 우선 배차 시범사업을 확대하고, 통합콜 시스템 고도화와 고급택시 도입도 추진할 계획이다.

 

최민호 시장은 "시민의 실생활과 밀접한 고질적인 교통문제는 예산 부족을 이유로 뒤로 미룰 수 없는 시급한 과제”라며 "세종 이응패스는 더 적은 예산으로, 더 많은 대중교통 이용을 이끌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혁신적인 방안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이어 "처음 공약한대로 버스 무료화를 실행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는 시민들께 매우 송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종 이응패스” 라는 이름은 공간과 공간을 연결한다는 의미와 대중교통 중심의 환상형 도시로 설계된 세종시를 의미하는 ’자음 이응‘을 이용해 세종 이응패스(O-Pass)로 붙였다.

 

시퀀스 01.00_00_10_12.스틸 001.jpg

 

관련기사






포토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